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이 시국에 안철수는 미국행, 옛 모습 떠올라” VS 安 “美서 대안 마련 중”

입력 : 2022-07-31 16:10:45 수정 : 2022-07-31 19:2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사퇴에는 “남의 당 사정에 할 말 없어…빠르게 수습되길 바란다”
“安 수습을 위해 뛰어들어야 할 위치인데 어려우면 해외”
“부처 압수수색해 어느 세월에 文 수사하나…헛된 꿈 포기해야”
안철수, 野 ‘방미 저격’에 “제가 신경 쓰이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국민의힘의 내홍 상황과 관련해 “집권 여당의 수습 능력이 거의 바닥을 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경제와 민생이 위기인데 여당의 수습 능력이 회의적 수준에 와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정당이나 예기치 않은 위기가 올 수 있고 혼란이 발생할 수 있지만 문제는 그 수습의 방향이나 주체, 시기 등”이라며 “그런 것들이 예측 가능하게 눈에 띄어야 하는데 점점 더 혼란스러워지는 것 같다”고 평했다.

 

우 위원장은 그러면서 “이 가운데 제가 주목하는 것은 안철수 의원의 행보”라며 “적어도 지금 집권당의 혼란에 대해 안 의원 정도는 자기만의 색을 보여주며 수습 안을 내야 할 때 아니냐. 그런데 미국에 가신다고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피성, 혹은 거리두기용 등에서 나온 것인데, 지난 윤석열 정부의 승리에 단일화로 기여하신 분 아니냐”며 “나름대로 수습 방안을 내고 수습을 위해 뛰어들어야 할 위치인데 어려우면 해외에 가는 모습에서 옛날의 그 모습이 다시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우 위원장은 간담회 직후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대행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수습방안이 완전히 나온 게아니니 남의 당 사정에 별로 할 얘기가 없다”며 “안타깝고 빠르게 수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수사를 산업부·여가부에 이어 통일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확대할 조짐이 있다는 질문에는 “저런 방식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낼 수 없다”며 “부처들 압수수색해서 어느 세월에 문 전 대통령을 수사하나. 이제 그런 헛된 꿈을 포기하셔야 한다”고 직격했다.

 

그는 “헛된 일에 집착하면 성과가 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 충고드리고 싶다”며 “한쪽으로는 문 전 대통령이 임명한 임기제 공무원을 물러나라고 하면서 한쪽으로는문재인 정부 초기 인사를 수사하는 방식은 국민 동의를 받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정부의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추진과 관련해서는 “굉장히 오랫동안 교육계에서 논의된, 고려할 수 있는 얘기”라며 “아이들의 성장 내용, 맞벌이 부부의육아 부담 등을 생각하면 취학연령을 낮춰 해결하는 것이 나쁘지 않은 아이디어”라고 했다.

 

다만 “교사 수급은 어떻게 할 건지, 6년·3년·3년의 학제는 그대로 가면서 대입 연령만 1년 낮춘다는 것인지 등이 다 연결돼 있는데 왜 하나만 던져놓고 이야기 하시냐”며 “교육 당국의 마스터플랜이 있는지, 구체적인 전체 구상을 발표해달라고 요청하고 싶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와 관련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 대한 탄핵을 검토하는지에 대해서는 “원론적으로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며 “저는 박근혜 탄핵을 원내에서 완성한 경험이 있다. 이런 것들도 다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말로만 ‘뻥’을 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변화의 조짐이 있으면 우리도 칼을 다시 칼집에 넣겠지만, 계속 강행하면 그에 맞춰 대응 하겠다”고 여지를 뒀다.

 

한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여름 휴가차 미국으로 떠났다.

 

이날 안 의원 측 관계자에 따르면 안 의원은 미국에 거주 중인 딸 안설희 박사를 만나기 위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전날 미국으로 출국했다. 안 의원은 일주일 가량 미국에서 체류 후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안 의원이 당 지도부 체제 전환을 두고 분출된 당 내홍과 거리두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원래 예정돼 있던 일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본인의 미국행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민주당 비대위원장께서 아무 당직도 없는 저를 직접 언급하는 걸 보니 가장 신경이 쓰이나 보다”라고 응수했다.

 

안 의원은 “단일화로 정권교체를 이룬 사람으로서 윤석열 정부에 무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한 달 전 휴가 계획 세워 보좌진들도 휴가 갈 수 있도록하고, 그리운 딸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 왔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국내 계신 분들과 소통하고 대안을 마련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치인에게 휴가는 휴가가 아님을 잘 아실 만한 분이, 인터넷 시대가 된 지가 언젠데 도피나 거리두기라고 저격하는 건 무슨 생각인지 궁금하다”고 쏘아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