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선전매체, 尹대통령 20%대 지지율에 “핵심 지지층 이탈 방증” [별별북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11:10:00 수정 : 2022-07-31 10:4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율 반등 못할 시 尹 각종 개혁 동력 잃어"

북한 선전매체가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취임 석달도 안돼 0% 계선으로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31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취임 초기 광우병 사태로 20%대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도 취임 약 2년 후인 2015년 1월 말에 처음으로 20% 아래로 떨어진 적이 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선전매체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는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 검찰 출신 인사편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보낸 문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며 “이것은 핵심 지지층인 보수층의 이탈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매체는 “국민의힘 관계자들까지도 여소야대 상황에서 힘을 합쳐도 부족한데 좀처럼 수그러들 줄 모르는 내부 분란에 따른 국민 피로감이 루적된 결과이다”며 ”빠른 시간 내에 지지율 반등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윤석열이 추진하는 각종 개혁 정책들이 동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하면서 허탈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