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즌 42호’ 애런 저지, 최소 경기 200홈런…역대 2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10:07:08 수정 : 2022-07-31 10:07: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투타 겸업’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시즌 42호 아치를 그리며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로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저지는 31일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2022 미국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2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2-0으로 앞선 2회 우중간 펜스를 직선타로 넘어가는 투런포를 날렸다. 시즌 42번째 홈런을 날린 저지는 데뷔 7시즌 671경기 만에 200홈런을 달성했다.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 뉴욕=AP연합뉴스

이로써 저지는 라이언 하워드(658경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에 200홈런을 때린 타자가 됐다. 또한 저지는 또 8월이 되기 전에 홈런 42개를 친 최초의 양키스 타자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최근 14경기에서 홈런 12방을 몰아친 저지는 남은 60경기에서 18개를 보태면 MLB에서 단일 시즌 홈런 60개의 계보를 21년 만에 잇는다. 아울러 2017년 작성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52개) 경신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빅리그에서 마지막으로 한 시즌 홈런 60개를 넘긴 선수는 2001년 배리 본즈(73개)와 새미 소사(64개)다. 현재 저지의 팀 동료인 장칼로 스탠턴은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뛰던 2017년, 홈런 59개를 쏴 60개에 가장 근접했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