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세계 11번째 우주로켓 자력발사
60여년전 경기공고 과학반 학생들
통신장치 탑재 ‘인공위성’ 만들어
그들처럼 우주 향한 꿈 키워가길

2022년 6월21일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세계 11번째로 자력 우주로켓 발사에 성공한 나라가 되었다. 1957년 10월4일 소련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 발사를 성공한 지 65년 만의 일이다.

소련의 스푸트니크 발사 성공은 스스로를 과학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강국이라 생각했던 미국에는 ‘스푸트니크 쇼크’라 부를 만큼 너무나 큰 충격이었다. 우주개발에 한걸음 뒤처졌다고 생각한 미국은 1958년 나사(NASA·항공우주국)를 창설했고,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의회에서 ‘인간을 달에 보내고 안전하게 지구로 귀환시킨다’는 달 정복 선언 연설(Moon Shot Speech)을 한다. 그리고 1969년 7월20일 아폴로 11호를 통해 미국은 정말 달 탐사에 성공한다. 프랑스 공상과학 작가 쥘 베른이 ‘지구에서 달까지’란 소설을 발표한 지 근 104년 만이다. 사실 케네디 대통령이 달 정복 선언을 하게 된 배경에는 연설 6주 전 소련이 유인우주선 발사를 통해 세계 최초의 우주인을 배출한 것에 대한 조급증도 있었다고 알려진다. 그러나 조급했던 선언 이후 이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각고의 노력이 뒤따랐다. 스푸트니크 쇼크는 교육정책에도 영향을 미쳤는데, 과학·기술·공학·수학(STEM)과 같은 기초학문 교육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었다. 과학계에 대한 지원도 대폭 증대되어 우주 경쟁은 현재 인류 과학기술의 발전에 일정 부분 기여하게 되었다.

문제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대학원장·뇌과학과 교수

스푸트니크 발사 성공은 미국 사회에 커다란 공포를 심어주었다. 그건 핵을 실은 로켓이 가져올 핵전쟁에 대한 공포였다. 아무런 방해 없이 하루에도 몇 번씩 미국 상공을 도는 인공위성 역시 공포였다. 하지만 소련 인공위성이 지나다니는 하늘을 보며 미국인 모두가 공포를 느낀 것은 아니었다. 하늘에 새로운 별이 뜬 1957년 10월 많은 미래 과학자들이 하늘을 쳐다보며 로켓과학자의 꿈을 꾸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에 위치한 광산도시 ‘콜우드’의 평범한 학생, 호머 히컴도 그중 하나였다. 호머는 스푸트니크 발사 소식을 듣고 고등학교 때부터 직접 로켓을 만들며 로켓과학자로의 여정을 시작한다. 호머는 발사에 실패하고 좌절할 때마다 다시 용기를 불어넣어 주던 담임선생님 도움으로 결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 진학하여 엔지니어가 되고, 이후 나사 엔지니어가 되어 미국 로켓 개발에 참여한다. 이 이야기는 히컴 박사의 자서전 ‘로켓 보이스’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고, ‘10월의 하늘’이란 제목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1957년 10월 어느 밤 한국 상공에도 스푸트니크 위성은 빛을 발하며 지나갔을 것이다. 그 빛을 보며 히컴 박사처럼 로켓이나 인공위성 개발자의 꿈을 품은 미래 과학자가 한국에는 없었을까? 박상준 서울SF 아카이브 대표에 따르면, 1960년 전국과학박람회에서 ‘경기공업고등학교’(서울과학기술대 전신) 장승호 교사와 과학반 학생들이 ‘유생물 인공위성’을 출품하여 수상한 기록이 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단순 개념이나 모형이 아니라, 실제 로켓에 실려 궤도에 안착하면 측정이나 통신 기능을 할 수 있는 장치가 탑재되어 있었으며, 우주의 진공상태나 우주방사선 노출 상황 대비를 고려한 인공위성이었다 한다.

그럼 현재 이름도 남아있지 않은 우리나라 최초 로켓 보이스, 경기공고 과학반 학생들은 모두 어디에 있을까? 지난 며칠간 카이스트와 서울대 학생들이 만든 큐브위성들이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는 기사를 보며 이 자랑스러운 K-로켓 보이스의 할아버지, 할머니가 혹시나 자신들의 못 이룬 꿈을 손주들을 통해 이룬 경기공고 과학반 학생들은 아닐까 하는 동화 같은 상상을 해본다.

우주로의 여행은 단순히 로켓 개발 영역만은 아니다. 이미 달에서 가져온 토양에서 식물을 키우는 연구를 진행하는 우주식물학, 일란성 쌍둥이를 대상으로 우주여행 중 유전자 변형이나 인지기능 변화를 연구하는 우주유전학과 우주신경과학이 등장하고 있다. 오늘 밤, 자녀들과 상공에 떠있는 새로운 인공별들을 보며 아직 열지 않은 우주과학의 호기심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는 것은 어떨까.


문제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대학원장·뇌과학과 교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