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램·광역철도 ‘스톱’… 대전 교통사업 ‘제동’

입력 : 2022-07-01 01:28:27 수정 : 2022-07-01 01:2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사원 “광역철 수요 재조사하라”
1년여 지연… 메가시티도 ‘빨간불’
도시철도 용두역 건설 함께 중단

조차장역 신설 ‘경제성 미흡’ 평가
2호선 트램 사업비 재조정 숙제
시장 인수위 “조속 재추진 노력”

대전 도시철도2호선 트램에 이어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이 잠정 중단되는 등 핵심 현안사업에 줄줄이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충청권 거점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지연되면서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 차질을 빚게 됐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은 최근 감사원이 일부 구간에 대해 교통수요 재조사를 요청하면서 중단됐다.

충남 계룡에서 대전 신탄진을 연결하는 35.4㎞ 구간의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은 2015년 11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후 현재 국가철도공단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갔다.

그러나 최근 감사원의 재정지출·사업 관리제도 운영실태에 대한 기재부 감사 결과, 예타 통과 당시와 달리 대체 교통수단 건설사업(트램)이 추진되고 있고 도시철도2호선 트램과 일부 중복구간(서대전역4~가수원4)이 발생해 교통수요 분석을 포함한 수요예측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통보했다. 예산도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사업시행자인 국토교통부가 기재부에 요청한 수요 재조사가 마무리되려면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맞물려 도시철도 1호선 환승역인 용두역 건설사업도 착공이 1년가량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옥천 광역철도도 착공 지연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총사업비가 490억원으로 책정됐으나 타당성조사 없이 실시설계에 착수해, 설계 과정에서 사업비가 늘어날 공산이 있다. 총사업비가 500억원을 넘을 경우 타당성재조사 대상이 돼 1년 이상 순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 구간 중 대전 대덕구 도심 통과구역인 회덕역과 오정역 사이에 조차장역 신설도 사실상 무산됐다.

시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대덕구 도심 통과 구간인 회덕역∼오정역 간격이 4㎞를 넘어 중간 지점에 조차장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관련 용역 결과 비용대비편익(B/C)이 0.44에 그치면서 추가역 신설은 어렵게 됐다.

도심 통과 구간에 정차역을 최대한 확보해 충청권 광역철도를 도시철도 3호선으로 활용하려 했던 시로서는 겹악재를 맞게 됐다.

대전 도시철도2호선 트램은 총사업비 급증으로 사업 추진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에 놓였다. 사업비가 기존에 예측했던 7492억원보다 배로 많은 1조4837억원으로 급증하면서 정부와 총사업비 재협의가 불가피해졌다. 총사업비 재조정을 하더라도 추가 재원 마련에 난항을 겪게 된다면 1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충청권 거점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에 비상이 걸리면서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이현 민선8기 대전시장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은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들이 줄줄이 지연될 가능성이 커져 우려가 크다”며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꼼꼼한 사업 추진으로 조속히 재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