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숨이 가쁘다"며 119 부른 20대, 마약 '양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4 14:30:34 수정 : 2022-06-24 15:0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숨이 차다며 119에 신고한 20대 남성에게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경기 부천시 한 도로에서 20대 남성 A씨가 119에 구조 신고를 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자 “숨이 가쁘다”며 자신의 마약 투약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후 소방당국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 간이 소변 검사를 실시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부천=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