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고용노동부, 설익은 정책으로 불안 가중…책임 물어야"

입력 : 2022-06-24 13:08:05 수정 : 2022-06-24 13:0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시간 저임금 강요한 '노동 개악 선언'…이야말로 국기문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고용노동부가 전날 발표한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과 관련해 "주52시간제 개편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국민 불안만 가중한 고용노동부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고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은 노동자에게 장시간 저임금 노동을 강요하는 노동개악 선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고용노동부 발표에 국민은 윤석열 대통령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이 현실화하는 것이냐며 불안해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도 모르는 설익은 정책 발표야말로 국기문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의 공식 발표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면서 "국민의 반응에 놀라 서둘러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