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난상 토론 "이재명 전대 나오지 말라" 李 "상처만 남을까 고민"

입력 : 2022-06-24 13:35:56 수정 : 2022-06-24 13:3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박 2일 워크숍서 이재명 불출마 요구 분출
당권구도 갑론을박 속 '친문' 홍영표도 불출마 고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동료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를 두 달 앞두고 열린 더불어민주당 워크숍에서는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한 불출마 요구가 쏟아졌다.

이재명 고문은 이에 대해 "당 대표가 된다고 한들 상처만 남을 수 있어 고민"이라고만 하며 즉답을 피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는 이재명 고문의 전대 출마 여부가 최대 화두였다.

전날 오후 4시부터 3시간 동안 진행된 자유토론에서는 설훈 의원이 이 고문을 향해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면서 농담조로 "그냥 우리 같이 나오지 말자"고도 했다.

저녁 8시부터 밤 11시까지 의원들 10명씩 모여 진행된 비공개 분임토론에서는 이재명 고문을 향한 불출마 요구가 거셌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분임토론 조는 추첨으로 뽑았는데 유력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이재명 고문과 홍영표 의원은 같은 14조를 뽑았다.

홍영표 의원은 비공개 분임토론에서 이재명 고문을 향해 "전대에 나오지 말아달라. 당신이 나오면 지난 대통령 선거 경선 때 나타난 당내 갈등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갈등 양상이 커질 것"이라며 "정말로 심사숙고하면 좋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4조에는 친문·친이낙연계의 이장섭·박광온·어기구·허영·홍성국 의원, 비이재명 성향으로 분류되는 고용진·송갑석 의원, 처럼회 소속 김의겸 의원이 자리했는데 '이재명 전대 출마'를 옹호하는 발언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민주당 재선 의원들은 사실상 이재명 고문의 불출마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냈는데, 워크숍의 분위기 역시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조 소속 한 의원은 통화에서 "전체적으로 전대 출마를 만류하는 발언들이 많이 나왔고, 이재명 고문은 관련해 확실한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조승래 전략기획위원장의 결과보고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고문은 전날 밤 분임토론에서 이러한 요구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서 "내가 당 대표 된다고 한들 2년간 하면서 총선 지휘까지 하는 것 까지가 임기인데, 오히려 개인적으로 상처만 많이 남을 수 있어, 여러 가지로 고민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문은 그러면서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홍영표 의원은 재선 의원들의 입장을 고려해 전대 출마 의사를 접을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마 시 전대가 계파 간 세력 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는 데다 앞서 전해철 의원이 그랬듯 유력 당권주자 중 한 명이 자신이 먼저 불출마를 밝혀 이재명 고문의 동반 불출마를 압박하겠다는 거승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전날 "30명이 넘는 재선 의원들이 입장문을 내 상당히 놀랐다. 굉장히 무거운 것"이라면서 "솔직히 나도 나가지 말아야겠다는 그런 생각도 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홍 의원은 이재명 고문이 먼저 자리를 뜬 이후에는 농담조로 "내가 나간다고 한들 이재명 의원과 게임이나 되겠느냐"라고 말했다고 한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이재명 고문이 이러한 압박에도 불구하고 결국 출마를 결단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재명 고문이 당을 이끌며 혁신·쇄신에 나서는 방향으로 마음이 기울었다는 것이다.

친이재명계 모임인 7인회 소속의 한 의원은 "이재명 고문이 출마하는 쪽으로 기울어서 고민을 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고문은 이날 오전 워크숍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많은 분의 좋은 의견을 들었다"면서 전대 관련 입장을 묻는 말에는 답하지 않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