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머리카락 나와 별점 ‘1’ 주자 블랙컨슈머 취급받았다는 고객…점주 “죄송하지만 사과해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4 11:18:44 수정 : 2022-06-24 14:1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튀긴 치킨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앱 리뷰에 알린 네티즌이 해당 점주로부터 블랙컨슈머 취급을 받았다고 억울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날 해당 음식점 점주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에 따르면, A씨는 프라이드 치킨을 주문했다가 튀김옷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머리카락이 함께 튀겨진 듯 튀김옷이 묻은 머리카락을 들어 보이는 A씨의 손이 보인다.

 

이에 A씨는 환불을 요구하며 별점 1점과 “다신 안 먹음”이라는 리뷰를 남겼다. 그런데 점주 B씨로부터 문자메세지 하나를 받았다고.

 

B씨는 메시지를 통해 “배달 앱 리뷰 적어주신 거 보고 따로 연락드린다. 조리하는 과정에서 머리카락이 들어간 것 같은데 죄송하다. 드시는데 불편을 끼쳐 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한 가지만 충고하겠다. 아무리 그렇다 한들 별점 한 개 평가하고 ‘다신 안 먹음’이라고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은 저희도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당신같은 블랙 컨슈머들이 리뷰 하나 망쳐놓으면 우리는 수십 명의 고객으로부터 별점 5개를 채워야 평점이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매장폰이 아닌 개인 휴대전화로 전화해서 사과하라. 말씀드렸듯 환불은 안하겠다”면서 “고객님도 잘못이 있기 때문이다. 그냥 다음부터 안 시키시면 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B씨의 메시지에 황당함을 느낀 A씨는 “치킨 튀길 때 머리카락까지 함께 튀겨놓고 적반하장이다. 내 리뷰 지우면 배달 앱 (고객센터) 가서 지X할 것”이라며 “난 30대 백수니까 (나한테) 지X만 해봐라. 매장 앞에 가서 드러누워주겠다. 잘못한 건 본인들인데 사과하라 지X한다”고 분노를 나타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이후 음식 배달 시장이 커지면서 음식점을 평가하는 별점에 대한 민감도도 높아지고 있다. 해당 음식점의 수익으로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

 

이에 별점이 손님의 갑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으나, 실제 음식에 대한 불만으로 별점을 남겼을 경우, 식당 측은 되레 블랙컨슈머 취급한다는 불만도 온라인상에서 종종 보이고 있다. 

 

실제 지난해 9월에도 별점 1점을 남긴 후 해당 음식점 사장으로부터 “리뷰를 지우라. 신고하겠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진 바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당시 네티즌 C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리뷰 테러했다고 전화 계속 온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C씨에 따르면, 피자 배달 후 별점 1점 리뷰를 남겼고 피자집 사장으로부터 “제가 직접 만들어 직접 배달까지 갔다 왔다. 집 찾느라 배달이 좀 늦었지만 별 1개 리뷰테러는 좀 아니지 않나? 다음 달에 장사 접지만 삭제 부탁드린다”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이에 C씨는 “좀 쉬시면 되겠네 이제 연락하지 마세요”라고 답했고 사장은 “좋게 말할 때 리뷰 지우라”고 강하게 요청했다. 이후 C씨도 “전화 걸지 마라. 신고하겠다”고 응수했고 사장은 “신고해 봐. 경찰서에서 보자”며 반말로 대응하자 C씨는 “니 XX”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해당 리뷰에 대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인 가운데, C씨가 어떠한 리뷰를 남겼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는 점을 주목했다.

 

네티즌들은 “리뷰 삭제 요청은 과한 것 같은데”라는 반응과 “리뷰 내용을 알아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지 않나”, “피자집 사장이 리뷰 삭제를 요청한 이유가 있을 듯”, “만약 음식점도 잘못한 게 있다면 인정 먼저 하는 게 맞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