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 엔트리 26명으로 확대

입력 : 2022-06-24 09:51:22 수정 : 2022-06-24 09:5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드컵 트로피. 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 엔트리가 팀당 23명에서 26명으로 확대됐다.

 

FIFA는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규정을 개정해 팀당 엔트리를 최대 3명씩 확대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달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팀당 경기 중 교체 인원을 3명에서 5명, 교체 선수 명단을 기존 12명에서 15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에서도 각 팀은 선발 선수 11명과 교체 선수 15명의 명단을 꾸릴 수 있게 됐다.

 

엔트리 확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를 고려한 것이다. 여기에 겨울에 열리는 월드컵 대회라는 점도 고려됐다. 월드컵은 보통 6∼7월에 열리지만, 카타르의 무더운 날씨 탓에 이번 대회는 처음으로 11월에 열린다. 유럽 리그 등에선 시즌이 한창 진행 중인 때다.

 

FIFA는 예비 엔트리 수도 35명에서 55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최종 명단에 뽑히는 26명은 각 소속팀에서 11월13일까지만 경기를 소화할 수 있으며, 이후 각국 대표팀에 합류한다.

 

월드컵 경기에선 팀당 15명의 교체 선수와 11명의 코치진 등 관계자, 총 26명만 벤치에 앉을 수 있다. 여기에는 의료진도 1명이 포함돼야 한다.

 

FIFA는 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내년 5월 20일부터 6월 11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