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 밤사이 최대 131.3㎜ 장맛비…"인명피해 없어"

입력 : 2022-06-24 09:21:29 수정 : 2022-06-24 09:2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밤사이 전북지역에 많은 장맛비가 내렸으나 큰 피해는 없었다.

 

24일 전북도와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장수 131.3㎜, 임실 114.2㎜, 완주 110.1㎜, 진안 98.5㎜, 정읍 97.6㎜, 전주 95㎜, 김제 78.5㎜, 부안 74.3㎜ 등이다.

 

현재 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전북 전역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장맛비는 이날 오전까지 5~30㎜가량 더 내리다가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지만 이번 비로 가로수 몇 그루가 부러졌을 뿐 현재까지 소방본부에 접수된 인명·재산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부안 격포와 위도를 잇는 여객선 1개 항로와 둔치 주차장 7곳, 세월교 2곳, 탐방로 113개 노선을 전면 통제했다. 다만 항공기는 정상적으로 운항 중이다.

 

도 관계자는 "전날 오후 집중호우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했다"며 "기상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