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최전방 ‘전술핵 운용’ 가능성 시사

입력 : 2022-06-23 18:05:16 수정 : 2022-06-23 18:0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작전 임무 추가·작계 수정”
핵 탑재 단거리 미사일 관련 추정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최전방 부대의 작전 임무를 추가하고 관련 작전계획을 수정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열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통신은 “당의 군사 전략적 기도에 따라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의 작전 임무를 추가 확정하고 작전계획을 수정하는 사업과 중요 군사조직 편제 개편과 관련한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지도하에 관련 사안을 연구·토의하고 그 결과를 종합해 문건으로 당 중앙군사위에 보고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선부대들의 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중요군사적 대책들을 취하고 있는 당 중앙의 전략적 견해와 결심을 피력했다”며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시고 그 실행에서 나서는 제반 원칙들과 과업과 방도들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추가된 전선부대 작전 임무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편제 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북한의 전방부대 작전 임무 추가 확정과 작전계획 수정은 지난 4월 김 위원장 참관하에 시험 발사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 핵탄두 탑재 가능한 단거리미사일 운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북한 매체는 “전술핵 운용의 효과성과 화력 임무 다각화를 강화한다”며 “전술핵무기는 최전선 포병부대에 운용한다”고 밝혀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에 전술핵 탑재가 가능함을 시사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사안에 대해 “우리 측에 대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