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 합참의장 "北미사일은 중대 도전…연합방위태세 굳건"

입력 : 2022-06-23 14:26:05 수정 : 2022-06-23 14:2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 의장 "유사시 동맹의 대응력·의지 현시 위한 공조와 준비 중요"
밀리 의장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철통…앞으로도 계속"
원인철 합참의장이 23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원형 사진)과 화상으로 한반도 및 역내 안보상황을 논의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원인철 합참의장이 23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과 화상으로 한반도 및 역내 안보상황을 논의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전했다.

합참에 따르면 원 의장과 밀리 의장은 "올해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인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하고 "한미동맹과 한미 연합방위태세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는 데 공감했다.

원 의장은 통화에서 "북한의 추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유사시 동맹의 단호한 대응능력과 의지를 현시하기 위한 긴밀한 공조와 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밀리 의장도 적극적인 공조와 지원 의사를 밝히고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지금도 철통같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일라고 답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원 의장의 이임을 앞두고 두 의장은 서로에게 감사하며 '석별의 정'도 나눴다.

밀리 의장은 그동안 역내 평화와 안정, 한국과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모범적 리더십으로 헌신한 원 의장에게 감사를 표하고,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보여준 지원과 성원에도 고마움을 나타냈다.

원 의장은 이에 "북한의 도발 등 한반도 안보상황이 어렵고 힘들 때마다 함께 고민하며 역경을 극복해온 밀리 미 합참의장은 진정한 전우였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미래 지향적인 한미동맹 발전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새 합동참모의장으로 김승겸(59·육사 42기)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내정하고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