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츠하이머 치매, 뇌 속 이것 때문에 생긴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3 13:33:53 수정 : 2022-06-23 13:33: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초과학연 “반응성 별세포의 ‘요소회로’, 치매의 새 원인”
“요소회로 표적으로 한 새 치매 치료제 개발에 착수할 것”
치매. 게티이미지뱅크

 

알츠하이머 치매의 기억력 감퇴가 뇌 속 반응성 별세포의 ‘요소회로’ 때문이라는 것이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요소회로를 표적으로 한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23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이창준 단장 및 주연하 박사 연구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 연구소 류훈 단장 연구팀과 함께 별세포 내 요소회로의 존재를 확인하고 활성화된 요소회로가 치매를 촉진함을 규명했다.

 

별세포(astrocyte)는 뇌세포를 절반 이상 구성하는 별 모양의 비신경세포다. 알츠하이머나 염증 등 주변 환경에 의해 수와 크기가 증가하는 ‘반응성 별세포’는 주변 신경세포에 여러 영향을 미친다.

 

정상,알츠하이머 상태에서의 별세포의 요소회로 변화.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연구진은 앞선 연구에서 반응성 별세포가 ‘마오(MAO)-B’ 효소를 발현해 ‘푸트레신(putrescine)’으로부터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GABA)’를 생성해, 기억력 감퇴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보고했다. 하지만 반응성 별세포에서 푸트레신이 증가하는 매커니즘은 알려진 바 없었다.

 

연구진은 주로 간에서 해로운 암모니아를 해독해 소변의 주성분인 요소를 생성하는 ‘요소회로’가 뇌 속 별세포에도 존재함을 밝혔다. 또 반응성 별세포에서 활성화한 요소회로가 푸트레신과 가바 생성을 유도해 치매를 유발한다 점도 확인했다.

 

연구진은 독성 물질인 아밀로이드 베타가 있는 별세포에서 요소회로를 이루는 효소인 OTC·ARG1·ODC1 등의 활성·발현량이 증가하고, 합성된 요소 양도 늘어나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때 별세포 특이적으로 ODC1을 억제하면 요소회로를 통해 생성되는 푸트레신·가바가 감소하고, 알츠하이머 모델 생쥐의 기억력도 회복됐다.

 

알츠하이머 환자에게 보이는 요소회로 효소 증가. 기초과학연구원(IBS) 제공.

 

지금까지 치매의 주원인은 아밀로이드 베타로 여겨졌으나, 임상실험에서 아밀로이드 베타를 제거해도 중증 치매가 지속하면서 치매 치료제 개발에는 실패한 상황이다.

 

이창준 단장은 “새로운 억제제 선도물질로서 요소회로 효소 ODC1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전임상 시험을 통해 ODC1 효능과 독성 등을 확인하고 신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세포 대사’(Cell Metabolism)에 23일 온라인 게재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