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자 성추행 모자라 음란문자까지 보낸 기간제 교사 '징역형'

입력 : 2022-06-23 13:33:46 수정 : 2022-06-23 13:3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자를 수차례 성추행한 것도로 모자라 제자에게 음란한 문자 메시지까지 보낸 제주의 한 기간제 교사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진재경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 등 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기간제 교사 A씨(43)에게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와 함께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과 3년 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제주의 한 고등학교 교실 등에서 모두 5차례에 걸쳐 피해자인 제자 B양의 신체를 만지는 등 위력으로 B양을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 뿐 아니라 A씨는 지난해 6월12일부터 7월17일까지 모두 11차례에 걸쳐 B양에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문자 메시지를 전송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교사로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윤리를 저버렸다"면서도 "다만 추행 정도가 심하지 않은 점, 법정에 이르러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형사처벌 전력이 전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