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권성동에 "마라톤 하자더니 제자리뛰기 꼼수"

입력 : 2022-06-23 10:36:53 수정 : 2022-06-23 10:3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빨간 거짓말로 정쟁 키우며 즐겨…결자해지하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왼쪽),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3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 "함께 마라톤 뛰자더니 제자리뛰기 하다가 혼자 차에 올라타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맹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야당은 협상하자고 하는데 국정의 무한책임을 진 여당은 협상을 깨는 이상한 모습을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틀 전 권 원내대표가 자신에게 원(院) 구성과 관련해 '마라톤 협상'을 하자고 먼저 제안해놓고 막상 협상의 판을 깨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권 원내대표는 어제 급기야 민주당이 이재명을 살리기 위해 소(訴) 취하를 협상의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새빨간 거짓말을 했다"며 "저를 비롯한 원내대표단 누구도 그렇게 제안하거나 언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쯤 되면 국힘은 민주당을 정치적 뒷거래를 요구하는 부도덕 집단으로 매도해 정쟁을 키우겠다는 것"이라며 "원 구성이 미뤄지면 정략적으로 불리하지 않은 상황을 끌면서 즐기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왜곡 주장으로 협상 판을 엎은 당사자로서 조속히 결자해지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실제로 마라톤을 뛰는 선수가 몰래 차에 탄 것이 적발되면 바로 실격"이라며 "잘못을 사과하고 (마라톤) 완주 의지를 밝혀야 한다. 그게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여당의 도리"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