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책임장관에 인사권 부여"

입력 : 2022-06-23 09:41:47 수정 : 2022-06-23 09:4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총장 식물될수 있겠나"
"한동훈이 제대로 했을 것"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대규모 정기인사가 이뤄져 '총장 패싱' 논란이 제기된 데대해 "우리 법무장관이 능력이라든지 그런걸 감안해 제대로 했을 것으로 본다"고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들에 "검찰총장이 식물이 될수 있겠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사 인사권은 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하는것"이라며 "저는 검사나 검찰에 대해 책임장관으로 인사권한을 대폭 부여했기 때문에 법무장관이 제대로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 중심으로 인사가 진행되는 데 따른 수사기관의 독립성 훼손 우려에 대해서는 "간섭하는 데 가만히 있으면 그게 수사기관이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수사는 진행이 되면 외부에서 간섭할 수가 없다"며 "국민에게 올바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통제는 하되, 수사나 소추 등 준사법적 행위는 철저히 자기 책임하에 할 수 있는 구조를 짜고 있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