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자해 정치’ 하는 윤리위원장도 자중할 필요 있다”

입력 : 2022-06-23 08:37:45 수정 : 2022-06-23 11:2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태경, CBS 라디오에서 “윤리위가 결론 내릴 수 있는 증거 확보 불가능”
윤리위, 전날 마라톤 회의 후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 징계 절차 개시 발표
이양희 윤리위원장 “이준석 대표 윤리위는 7월7일 개최,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
하태경 “20·30이 지지하는 李, 충성도 높은 기존 지지자는 李 대표에 비호감도 높아져”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사건’ 징계 논의를 위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이준석 대표 ‘성 상납 의혹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사건’ 심의를 내달 7일 개최하기로 한 중앙윤리위원회를 겨냥해 ‘국민의힘 망신 주기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리위가 자해 정치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윤리위가 결론 내릴 수 있는 증거 확보가 (현재) 불가능하고, 경찰의 수사 결과를 보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며 “윤리위 회의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윤리위가 계속 회의를 잡고 그마저도 일정이 뒤바뀌는 일이 반복돼 당에 전혀 이로울 게 없다는 지적이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국회 본관에서 심야 마라톤 회의를 열었으며, 이 대표 의혹 관련 ‘증거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의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 종료 후 ‘만장일치’로 이처럼 결정된 사실을 알리면서 “이준석 당원, 현 당 대표에 대해서는 제4차 윤리위를 7월7일 개최한다.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내달 7일 윤리위에서 다뤄질 이 대표 징계 심의 안건에 대해서는 “성 상납 의혹이 아니라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관한 품위 유지 위반을 심의할 것”이라며 “징계 절차 개시도 그런 내용으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이 대표를 회의에 출석시키지 않은 것과 관련 “절차상 우리가 순서가 있어서 그렇다”며 “애초부터 이 대표는 오늘 (징계 결정을 하는 게) 아니었다”고 이유를 댔다.

 

윤리위가 이 대표 측근인 김 실장 징계 절차를 개시하고 다음 회의에서 이 대표를 불러 소명을 듣기로 하면서, 사실상 이 대표 징계 수순에 돌입했다는 관측이 일부에서 나온다. 이에 이 위원장은 “징계할지 안 할지도 소명을 다 들어봐야 할 것”이라며 “소명하지 않고 예단해서 징계하겠다고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 의원은 라디오에서 국민의힘이 세대 연합 정당인 점을 부각하고, 20·30 세대 지지층과 60·70 세대 지지층의 이 대표를 향한 시각이 다르다고 짚었다.

 

하 의원은 “이준석 대표는 주로 20·30이 지지하고 기존에 충성도 높은 지지자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비호감도가 높아졌다”며 “(이준석 대표의) 리더십 스타일이 과거와 다르다 보니 적응도 안 되고, 안정감을 바라는데 ‘왜 이렇게 시끄럽냐’(등의 생각이 있어서) 지지층 사이에서도 ‘새로운 스타일을 받아들여야 한다’ 등(의견)이 충돌한다”고 전했다.

 

지지층간 충돌이 빚어지는 가운데 이 대표를 겨냥한 윤리위의 ‘망신 주기 정치’가 벌어지고 이는 또다시 지지층간 충돌을 유발해 결국 당만 약해질 거라며, 뚜렷한 결론이 없는 윤리위가 당의 자해를 이끈다고 주장했다. 같은 맥락에서 하 의원은 “명확한 증거가 있으면 징계를 하면 되고 아니라면 조용히 있어야 한다”며 “윤리위원장도 자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지층간 갈등의 본질이 무엇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하 의원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명확히 엇갈리는 호불호”라면서, 자기 지지층을 향해 정치하는 의원 특성상 지지층의 생각을 따를 수밖에 없다는 점도 언급했다. 다만, 20·30 세대는 국민의힘에 대한 충성도가 다른 연령대의 지지층보다 상대적으로 높지는 않아 언제든 떠날 수 있다며, 하 의원은 “그러면 다시 이제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는 모양이 될 수가 있고, (그렇게 되면) 윤석열 정부도 굉장히 힘들어진다”고 내다봤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