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임산부에 교통비 70만원 준다

입력 : 2022-06-23 06:00:00 수정 : 2022-06-23 03:4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월부터… 5부제 나눠 신청
임신 3개월∼출산 3개월 대상
본인 명의 카드에 포인트 지급
전국 최초 유류비도 결제 가능

서울시가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임산부 1인당 70만원의 교통비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임산부 교통비 지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육아 걱정 없는 도시’ 공약에 담긴 내용이다.

임산부 교통비는 본인명의 신용(체크)카드에 교통 포인트 형태로 지급된다. 지하철,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을 비롯해 자차 유류비(LPG 및 전기차 포함)를 결제할 때도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임산부 교통비 사용범위에 유류비가 포함된 것은 전국 최초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의 임산부 교통비 지원은 지방자치단체 최대 규모로 올해 96억원의 예산이 사용될 계획이다.

임산부 교통비 신청은 다음달 1일부터 온라인 홈페이지나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임산부로 임신한 지 3개월(12주차)이 경과한 이후부터 출산 후 3개월이 경과하기 전까지 신청가능하다. 다만 신청일 이전 출산한 경우에는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시는 올해 신청자 수를 약 4만3000명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교통비는 신한, 삼성, KB국민, 우리, 하나, BC(하나BC·IBK기업)카드사를 통한 포인트로 지급되기 때문에 해당 카드사의 본인명의 카드를 소지하고 있어야 한다. 카드가 없을 경우 직접 카드를 발급받은 후 신청할 수 있다. 해당 카드사의 ‘국민행복카드’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급받은 교통 포인트는 임신기간 중 신청한 경우에는 분만예정일로부터 12개월, 출산 후 신청한 경우에는 자녀 출생일로부터 12개월 내에 사용해야 한다.

시는 온라인 신청자가 몰릴 것으로 보고 온라인의 경우 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5부제로 나눠 신청을 받기로 했다. 7월1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6, 2일은 2·7, 3일은 3·8 순으로 신청이 이뤄진다. 6일 이후에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방문 신청은 임신기간 중 신청하는 경우 본인만 신청할 수 있고 신분증, 임신확인서(산부인과 발급), 본인명의 휴대전화 또는 신용카드를 지참해야 한다. 출산 후 신청자는 대리인 신청이 가능하다. 대리인의 신분증, 위임장, 대리인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등)와 출산자 명의 휴대전화 또는 신용카드를 준비해야 한다.

임산부 교통 지원은 지자체마다 다양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사업이다. 전북에서는 저출산 7개군 임산부를 대상으로 산전 진찰 1회당 4만원, 분만 시 10만원 등 최대 58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광주에서는 출산예정일까지 지하철 무료이용 카드를 제공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교통약자인 임산부를 위한 교통비 지원에 많은 시민이 이미 큰 관심을 보이며 관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서울시의 임산부 교통비 지원이 교통약자인 임산부들의 이동편의를 증진시키고 엄마와 아이가 함께 가는 길이 더 행복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