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등포구, 아동복지시설에 인권보호관 운영

입력 : 2022-06-23 03:40:51 수정 : 2022-06-23 03:4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관내 시설 4곳에

서울 영등포구는 아동 인권 침해를 방지하고 시설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 인권보호관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6호 보호 처분을 받은 아동이 입소하는 ‘보호치료시설’과 ‘공동생활 가정’ 등 아동생활시설의 경우 부모와 떨어져 생활하는 환경으로, 보다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현재 영등포구 관내 아동생활시설은 총 4곳이다. 80여명의 아동이 보살핌을 받고 있다.

인권보호관은 영등포경찰서 아동학대 전담 경찰 1명과 아동보호전문기관 2명, 영등포구청 공무원 1명으로 시설별 1명씩 총 4명이다. 보호관은 월 2회 이상 시설을 방문하고, 이 중 1회는 오후 10시 이후 취약시간대를 선택해 점검할 계획이다. 구는 시설별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보호관을 1대 1로 매칭해 점검의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점검 대상은 아동보호 실태와 종사자 근무 상태, 아동보호 프로그램 운영 현황, 시설물 안전 및 급식 현황 등 시설 운영 전반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아동이 행복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