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성상납이 있어야 인멸도 하는것…경찰수사만 보면된다"

입력 : 2022-06-22 20:36:31 수정 : 2022-06-22 20:3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지적에는 "정량적 손실 있나 따져봐야"
거취연동 논란에 "기우제 수준…전장서 뒤통수치는 위험한 행동"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테크노파크로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제9대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없이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자신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첫째로는 성상납 문제에 대해서 문제가 있어야 그에 대한 인멸을 할 것 아니냐"며 의혹 제기를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SBS 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윤리위에 올라가 있는 사안도 성상납 의혹도 아니고, 제가 그에 대해 증거인멸 교사를 했다는 것으로 '품위유지 위반'이라고 하는 것인데 (이런 식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 정도가 되려면 (혐의가) 세 단계 정도는 거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미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 법적 절차로 형사 고소까지 했다"면서 "(다만 지방선거·대선 기간에는) 제가 말을 계속하게 되면 상대당도 계속 물게 되고, 그게 선거에 긍정적 영향을 안 미치기 때문에 아무 말 안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성상납 의혹 제보자를 만난 것에 대해서는 "(제보자가) 말을 하고 싶어하니 들어보라고 했던 것"이라며, '7억원 각서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완전히 독립된 건인데 엮어서 생각하니 이것 때문에 저게 있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게 되는 것"이라며 "저는 여기에 대해서는 알지도 못했다"고 재차 부인했다.

그러면서 "(시기적으로도) 연관될 소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윤리위도 지금쯤이면 다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논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진행자가 '윤리위에서 무혐의 결론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묻자 "모호한 지점"이라면서 "품위유지라는 것은 스펙트럼이 말 그대로 무한대"라고 답했다.

이어 "만약에 그걸로 징계하려면 어떤 실제적인 품위유지 위반이 있었고, 그래서 당에 이러한 손실을 끼쳤다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당 지지율 하락, 선거 결과, 당원 수 감소 등 '정량적 기준'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를 다투는 것에 있어서는 윤리위보다 상위절차라고 하는 경찰 수사가 있으면 그걸 보고 가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리위 결과에 따른 거취 논란을 두고는 '기우제'에 빗대어 일축했다. 그는 "퍼트리는 분들의 의도는 알겠는데, 거의 기우제 수준이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로마 스키피오 장군 이야기를 소환, "다시 전쟁이 있으리라 생각한다면, 전쟁에 싸웠던 사람에게 뒤통수를 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행동"이라며 "정치판은 2년마다 선거가 있는 곳이다. 지금 그런 것을 기획하는 분들은 진짜 미래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있어서 하는 것인지 약간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다만 "윤석열 대통령은 사실 당내 문제에 대해서 개입을 안 한다. 윤 대통령이 그런 것을 세세하게 기획하고 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다만 좀 불안한 분들은 있을 것"이라며 자신이 지방선거 때 도입한 공천자격시험 제도에 따른 변화에 불만이 있는 구성원들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