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자, 환경부 장관에 ‘세종보 존치’ 요구

입력 : 2022-06-23 01:00:00 수정 : 2022-06-22 17:4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자가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 세종보 존치를 요청했다.

 

최 당선자는 22일 환경부를 방문해 한 장관을 만나 세종보 존치 필요성을 강조하고 안정적인 담수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최 당선자는 이날 한 장관과의 면담에서 “세종보는 (이명박 정부 때 추진한) 4대강 사업과 달리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4대강 사업 이전에 계획된 시설로, 세종시 건설의 특수성을 고려해 반드시 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종보 존치를 통해 금강 수량을 확보할 경우 도심 내 친수공간 조성을 통해 시민들에게 위락·휴식 공간을 제공할 수 있고, 도시의 역동성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경부가 전액 부담하는 금강 양화취수장 건설사업 예산을 세종보 운영 재개와 연계해 수질 개선에 집중하는 쪽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양화취수장 건설사업은 세종보 해체 결정에 따른 하천 수위 저하로 유지용수 공급에 차질을 빚는 양화취수장에 용수를 공급하고, 도시관리용수를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한화진 장관은 “세종보는 도시 건설 차원에서 달리 접근해야 할 측면이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공감한다”며 “앞으로 지역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구체적인 보 처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