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팬클럽 회장 “‘성 상납 의혹’ 이준석 즉각 제명해야”

입력 : 2022-06-22 17:10:48 수정 : 2022-06-23 02:4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회장이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징계 심의를 앞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성 상납 의혹보다 더 나쁜 건 당 대표가 자신의 비서실장을 시켜 증거를 인멸하려 한 증거인멸 교사죄”라며 “무슨 당원권 정지냐? 개 풀 뜯어 먹는 소리”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이준석 때문에 김철근도 범죄자 되게 생겼다”며 “이준석은 즉각 제명되어야 한다”고 했다.

 

강 변호사는 전날에도 “이준석의 패가망신이 가시화됐다”며 “그는 이제 정치권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이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출석시켜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됐다. 김 실장은 성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현직 당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가 진행되는 것 자체가 사상 초유의 일인 만큼 윤리위가 어떤 결론을 내더라도 정치적 후폭풍은 불가피하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윤리위가 징계를 결정한다면 이 대표 측으로부터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이 경우 차기 당권 경쟁이 조기에 점화하며 주도권을 차지하려는 세력들 간에 신경전도 예상되는 수순이다.

 

이미 당내에서는 이번 징계 논의가 가져올 파장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관련 의혹을 처음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방송 등으로 증거가 충분하다는 쪽과 수사기관의 판단이 나오기 전에 윤리위가 먼저 결론을 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다.

 

김기현 의원은 21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수사 진행 결과를 봐야 무엇이 실체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윤리위가 개최되면서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라며 “막연하게 유튜브에서 뭐라고 했다는 것으로 증거로 삼을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도덕성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그것도 당대표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잘 접근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다른 당내 인사는 “지난해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 발표 직후 이 대표가 대상자들에게 선제적으로 탈당 권고를 한 것은 정치적으로 시의적절한 결정이었다”며 “자신의 논란에도 잣대가 달라져선 안 될 것”이라며 수사 결과와 별개로 윤리위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리위가 핵심적으로 들여다보는 부분은 이 대표가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증거 인멸을 시도했는지 여부다.

 

특히 이 대표가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가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 대표는 윤리위에 참석해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경고’ 이상의 결론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없지 않다.

 

해외 출장 중이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귀국 후 낸 입장문의 수위 등으로 볼 때 ‘칼을 뽑아 들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당규상 징계는 제명·탈당권유·당원권 정지·경고 4가지 형태로 구분된다.

 

‘제명’은 위원회 의결 후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확정되지만, 나머지 3가지는 윤리위 결정 그 자체로 효력이 발생된다.

 

‘탈당 권유’는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별도 의결 절차 없이 곧바로 제명 처분된다.

 

‘당원권 정지’는 최소 1개월∼최장 3년이며, 가장 낮은 ‘경고’도 리더십에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