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포∼하네다 하늘길 다시 열린다…29일부터 운행 재개

입력 : 2022-06-22 19:31:24 수정 : 2022-06-22 19:3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로 중단 2년3개월 만에
韓·日관계 개선 신호탄 기대감
정부가 김포~하네다 노선을 6월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왕복 운항하기로 일본 측과 합의했다고 밝힌 22일 리모델링이 진행되고 있는 서울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관계자가 공사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2년3개월간 닫혔던 한·일 간 김포~하네다의 ‘하늘길’이 다시 열린다. 경색 일변도의 양국관계에 훈풍이 불지 주목된다.

22일 외교부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는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달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왕복 운항하기로 일본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2003년에 운항이 시작된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인적교류의 상징적인 노선으로 꼽힌다. 한국에는 인천이,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이 있지만 김포와 하네다 공항이 수도 도심과의 접근성이 더 뛰어나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을 마지막으로 이 노선의 운항은 중단됐다.

이번에 운항을 재개하는 김포∼하네다 노선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수·토요일 주 2회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B737(174석), 아시아나항공은 A321(188석) 또는 A330(290석)을 해당 노선에 각각 투입한다. 일본항공은 B767(199석) 또는 B787(199석)을 투입해 목·일요일, 전일본공수는 B787(240석)을 투입해 월·금요일 주 2회 김포~하네다 노선을 운항한다. 양국은 수요 증가 추세,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계획이다.

이번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는 과거사 문제와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악화한 양국의 교류를 재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일관계 개선에 의지를 보이고 있는 윤석열정부는 취임 초부터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를 위해 공을 들여왔다.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4월 일본에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대표단은 일본 측에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 재개를 제안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가진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 등과 면담에서 운행 재개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김선영·박세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