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원태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2022년 내 美·EU 승인받을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2 16:23:03 수정 : 2022-06-22 16:2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과 관련해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은 22일 “미국과 EU(유럽연합) 경쟁 당국으로부터 늦어도 연말까지는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방문한 카타르 도하에서 글로벌 항공 전문지 ’플라이트 글로벌’과 한 인터뷰에서 “다른 국가에서도 비슷한 속도로 심사가 진행되고 있어서 연말까지 모든 것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미국과 EU 심사에서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우리는 제대로 궤도에 올라 있는 상태”라며 “본격적으로 미국과 유럽 경쟁 당국의 요구에도 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독점을 완화하기 위해 점유율이 높은 노선에 대해 다른 항공사의 취항과 운항 확대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의 자회사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에어부산, 에어서울이 합쳐진 통합 LCC(저비용항공사)가 인천국제공항을 허브로 삼아 운항할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조 회장은 “합병된 사업체(통합 LCC)는 진에어 브랜드로 운항한다”며 “부산은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제2의 허브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