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가유공자 정성껏 예우"… 이종섭, 중앙보훈병원 위문

입력 : 2022-06-22 14:54:17 수정 : 2022-06-22 14:5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故 윤영하 소령 부친 윤두호 씨 등 면회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2일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들을 위문하고 감사를 표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이 장관은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윤영하 소령의 부친이자 해군 장교로 1970년 서해 영흥도 북방에서 간첩선을 나포해 인헌무공훈장을 수훈한 윤두호(80) 예비역 대위 등을 위문했다. 사진은 윤두호 씨 위문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왼쪽). 국방부 제공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2일 중앙보훈병원에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들을 위문하고 이들의 국가를 위한 희생·헌신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 장관은 이날 병원 방문에서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윤영하 소령의 부친이자 1970년 6월 서해 영흥도 북방 해안에서 간첩선을 나포해 인헌무공훈장을 받은 윤두호씨(80·예비역 해군 대위)를 만났다.

 

이 장관은 "대를 이은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선배님과 윤 소령같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 덕분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월남전 참전 후 현재 뇌경색으로 재활 치료 중인 고인선씨(74)도 만나 쾌유를 기원했다.

 

이 장관은 "대한민국은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을 더욱 따뜻하게 살피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예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유근영 병원장을 비롯한 보훈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에겐 "보훈을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보답"이라며 "보훈 대상자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내 가족 같이 세심하게 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