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최강욱 징계 결정 존중…與기록물 공개 요구 꺼릴 것 없지만 한심해”

입력 : 2022-06-22 14:03:52 수정 : 2022-06-22 15:50: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 위원장 “찬반 나눠 분란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있었던 일 모두 공개하고 정쟁화하면 남북대화 어떡하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성희롱 발언 의혹’ 관련 최강욱 의원의 징계에 대해 “우리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해당 의혹으로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22일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최 의원 징계 문제로 또 새로운 논쟁이 시작되고 있다. 개인적으로 최 의원의 징계에 대한 소회는 있지만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우 위원장은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찬반을 나눠 왈가왈부하거나 분란을 다시 시작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바람직한 모습으로 비치지 않을 것”이라며 “자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이 정해진 당헌당규에 따라 결정해 나가는 여러 사안에 대해 개인적인 판단을 달리할 수 있으나 이를 공개적으로 노출하고 지지자들의 격돌로 이어지게 만드는 행위는 모두 자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위원장은 “제가 개인적인 소회로 (징계수위가) 좀 세다고 생각한다는 점은 이미 말씀드린 바 있다. 그러나 비대위는 윤리심판원 결정을 수정할 권한이 없다”며 “그렇기에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자(최 의원)가 재심을 신청하는 것 역시 그분의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모든 것이 흘러가고 있다”며 “다만 이런 현안이 있을 때 지지자들을 분열하도록 만들지 않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자제를 부탁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 위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가 쟁점이 되는 것에 대해 “우리 입장에서는 공개를 꺼릴 이유는 없다”며 “저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이고, 공개 문제에 대한 구체적 협상은 원내대표 사이의 대화에서 진행되지 않겠나”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이런 식으로 남과 북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모두 공개하고 정쟁화하면 남북대화를 어떻게 하겠다는 건가”라며 “뭐든지 공개하는 것에 대해 거리낌은 없지만, 자꾸 정쟁을 유발하는 일에 여당이 골몰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고 조금 한심해 보인다. 이제 그만 좀 하시라”고 질타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