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생 정당·강한 야당…'이륜 구동' 나선 민주

입력 : 2022-06-22 14:23:13 수정 : 2022-06-22 14:2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보복·경제위기 특위 출범…우상호 "2개 바퀴 굴리겠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정치보복·경제위기 대응기구를 나란히 띄우며 본격적인 정국 주도권 경쟁에 돌입했다.

대선과 지방선거 2연패에 따른 내부 혼란상이 '우상호 비대위' 가동과 함께 걷혔다고 판단, 다시금 단일대오를 꾸려 거대 야당의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두 기구의 출범을 알리며 "경제와 민생이라는 하나의 수레바퀴와 현 정권의 탄압에 야당으로서 투쟁 전선을 살리는 또 하나의 수레바퀴가 굴러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보복수사 대책특위 발족은 전임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사정당국의 정치적 수사를 여론전을 통해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의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비롯해 현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재조사 등 신구 권력이 충돌하는 상황에서 '강한 야당'으로서 선명성을 부각하겠다는 것이다.

당 대표 격인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특위 지휘봉을 잡기로 한 것은 그만큼 현 정부의 정치보복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내부 경고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조오섭 대변인은 비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특위는 정치보복 수사와 공공기관장 사퇴 압박 등 2가지 이슈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한 선택적 수사에 대한 부분도 이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원(院) 구성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여 강경 기조만 부각될 경우 자칫 독주 프레임에 갇힐 수도 있는 만큼 특위는 비상설 체제로 운영키로 했다.

정치보복성 수사 움직임이 감지될 경우에만 즉각 모여 대책을 마련하는, 수비적 대응 기구인 셈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날 4선 김태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경제위기 대응 특별위원회도 꾸리기로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가 이끄는 민생우선실천단이 고물가·고유가·고환율 등에서 비롯된 민생위기 현장을 챙긴다면, 이 특위는 거시경제 정책을 다루는 기구다.

정부·여당의 부실한 민생 대응을 지적하는 한편 큰 틀의 대안 정책을 제시, '유능한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밑그림이다.

조 대변인은 "경제위기대응 특위는 서민과 중산층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는 정책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고 소위 포용성장할 수 있는 제도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두 특위를 동시에 띄운 것은 정치 투쟁과는 별도로 민생행보도 같이 해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라며 "검수완박에서 비롯된 당의 강성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민생 대응에 더 역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3일부터 1박 2일간 의원 워크숍을 진행,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정국 전략을 모색할 계획이다.

대선 패배로 21대 국회 후반기부터는 야당으로 공수가 교체된 만큼 대여 기조의 큰 틀을 마련하는 것이 우선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