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해자 오명 벗겠다” 최강욱 재심 청구 …박지현 “당을 수렁으로, 부끄럽다”

입력 : 2022-06-22 09:40:00 수정 : 2022-06-22 15:50: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처럼회 해체’도 거듭 주장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당 윤리심판원의 징계에 반발해 재심을 청구한다고 밝힌 가운데,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최 의원은 재심 청구를 철회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아직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장문의 반박 글로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부정하면서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최 의원이 한없이 부끄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이날 글에서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한동훈 청문회 망신으로 선거 참패를 불러 놓고도, 단 한마디 사과 없이 오히려 저를 공격하는 처럼회 의원들도 부끄럽다”며 거듭 ‘처럼회 해체’를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저를 형사 고발까지 하는 폭력적 팬덤이 부끄럽다”며 “징계가 잘못됐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라고도 했다. 그는 “당이 길을 잃었다. 자멸의 행진을 중단해야 한다”며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극복하고 혁신의 길로 성큼성큼 가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뉴스1

지난 20일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보좌진이 참여하는 화상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하고 이른바 ‘짤짤이’ 해명을 했다는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은 최 의원에 대해 ‘당원자격정지 6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박 전 위원장은 전날 최 의원 징계 결정에 대해 “최 의원의 거짓 발언,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 봤을 때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한 데 이어 연일 최 의원을 향한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최 의원은 재심 절차를 통해 추가 판단을 구하겠다며 징계 불복 의사를 밝혔다. 최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리심판원의 이번 결정에 대해 앞으로 당헌·당규에 의해 주어진 재심신청 절차를 통해 사실과 법리에 대한 추가적인 소명과 판단을 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판단은 객관적이고 명확한 증거에 따른 사실 판단과 그에 이어진 결정이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위원들께서도 인정하신 바와 같이 이 사건의 직접증거는 존재하지 않고, 여러 진술과 정황에 대해 상반되거나 차이가 있는 의견들이 있고 실제 제출되기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제게 주어진 거짓말이나 성희롱에 의한 가해자라는 오명은 꼭 벗어나고 싶다”며 “정치인이 아닌 시민으로서 제 인권도 주어진 절차에서 확실히 보장되고 오해가 바로잡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