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남국 “팬덤 취해 춤추는 박지현… 전당대회 나와 당원 판단 받아봐야”

입력 : 2022-06-22 08:27:30 수정 : 2022-06-22 15:5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남국, 박지현 겨냥 “얼마나 많은 분이 공감하고 지지하는지 표로 확인해보자”
박지현의 ‘팬덤 정치’ 비판에는…“본인은 팬덤 취해 춤추고, 남에게 하지 말라니 모순”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 열었지만…“지역 주민 만나는 시간 줄어들까” 고민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당의 혁신을 내걸며 강경파 초선 모임 ‘처럼회’ 해체를 촉구한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전당대회에 나와서 당원과 국민의 판단을 받아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응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당대회에 최고위원으로 출마해서 박 전 위원장의 주장에 얼마나 많은 분이 공감하고, 지지하는지 표로 확인해보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최강욱 의원에게 내려진 ‘당원권 6개월 정지’ 처분을 비판하고, ‘처럼회 해체’ 촉구와 함께 지방선거 패배 원인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 등으로 돌린 박 전 위원장 발언이 현장에서 얼마나 공감을 얻는지 체감해보라는 메시지로 읽힌다. 이를 강조하듯 김 의원은 “본인이 주장하는 바를 전당대회에서 마주하며, 많은 분과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 게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같은 맥락에서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을 처럼회에 돌린 것을 두고 “황당한 주장”이라면서, “(처럼회는) 공부모임으로 시작해 지선까지 단 한 차례도 만찬 등의 자리를 가진 적도 없고, 계파 정치의 상징으로 보는 건 문제를 잘못 본 것”이라고 김 의원은 반박했다.

 

특히 박 전 위원장의 ‘팬덤 정치’ 비판에는 “오히려 본인이 팬덤에 취해서 춤추고 남에게 팬덤에 취하지 말라는 건 모순적 주장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계속해서 “당 안팎의 많은 의견을 경청하는 게 필요하다”며 “자기 생각만 옳다고 고집하지 않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고,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대표보다도 아집에 더 갇힌 모습이어서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도 열어뒀다.

 

김 의원은 “당의 (대선과 지선) 패배 후 혁신과 쇄신을 합리적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며 “젊은 세대로서 20·30세대가 가진 가치를 당에 직접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당에 많은 의원들이 계시지만 연령대가 높다”며 “온라인에서도 의제가 빠르게 변화하는데 그런 것을 당에 신속히 전달하는 게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의원은 “지금 지역구에 집중하고 있고 평일에도 민원 상담과 지역 주민을 찾아가면서 이야기를 듣는 중”이라며 “전당대회에 나가면 준비부터 해야 해서 지역 주민을 만나는 시간이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에 최고위원 출마를 고심하고는 있다”고 쉽사리 출마를 결정짓지 못하는 이유를 언급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