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 인천의료원 격리 병상으로 이송

입력 : 2022-06-22 00:05:39 수정 : 2022-06-22 00:0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공항 입국 과정에서 의심 증상 보인 것으로 알려져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손. AP연합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가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감염이 의심되는 A씨가 이날 오후 9시40분쯤 인천의료원 격리 병상으로 이송됐다.

 

인천시는 원숭이두창의 국내 유입 가능성에 대비해 인천의료원을 전담 의료기관으로 지정했었다.

 

앞서 A씨는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숭이두창은 아프리카 풍토병이지만, 지난달 7일 영국에서 첫 발병 보고가 있고 난 뒤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정부는 원숭이두창의 국내 유입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이미 2급 감염병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인천의료원 관계자는 연합뉴스는 “A씨는 감염 의심자로 격리돼 정확한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