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전 나선 한덕수 “새 정부 국정과제” 의지 표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1 20:22:23 수정 : 2022-06-21 20:2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오전(현지시간)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장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경쟁 발표(프레젠테이션)를 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170개 회원국 대표에게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대한민국 새 정부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2030 세계박람회 개최를 핵심 국정과제로 선정했다”고 강조하며 윤석열정부의 유치 의지도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파리 팔레데 콩그레 행사장에서 열린 BIE 총회에서 한국 정부를 대표해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2차 발표(프레젠테이션·PT)를 했다. 부산은 경쟁 도시인 로마(이탈리아),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마지막 순서였다.

 

첫 연사로 나온 한 총리는 “한국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사이에서 가교 구실을 할 수 있는 나라”라며 6.25 전쟁을 딛고 10대 경제 강국으로 성장한 한국의 위상을 특히 강조했다. 한 총리는 “대한민국은 전쟁, 빈곤, 경제위기 등 어려운 문제들을 극복하고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성장했다”며 “한국의 성장 비결은 온 국민이 힘을 모아 교육, 혁신 그리고 세계와의 협력에 힘써온 데 있다. 이러한 경험을 인류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원국과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2030년이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의 해이며, 2030년 열리는 세계박람회가 BIE 창립 100주년 이후 처음 열리는 박람회인 것을 짚었다. 이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으로 유치위원회를 이끌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대한민국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30 부산엑스포의 주제인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소개하고 세부적으로는 △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의 장이라는 세 가지 부제를 걸고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어에 능통한 한 총리는 파리에 있는 주(駐) OECD대표부 대사도 지낸 바 있다. 그는 이날도 영어와 불어를 나눠 구사하면서 약 4분 40초간 발표를 이어 갔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이후 유치계획서 제출, 3차 발표, 현지 실사, 4∼5차 발표를 순서대로 거쳐 내년 11월 최종 결정된다. 회원국 3분의 2 이상이 출석해 3분의 2 이상 표를 받아야 개최지로 선정된다.

 

한편 이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 성공 소식에 한 총리는 “해외에서 듣는 고국의 낭보가 더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저녁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금 전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PT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나오며 누리호 발사 성공 소식을 접했다. 이곳 파리에서도 많은 분의 축하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 한 총리는 “대한민국은 실용위성 우주수송 능력을 독자적으로 확보한 세계 7번째 국가가 됐다”며 “오늘의 이 감격적인 순간이 있기까지 수많은 연구자와 관계자들의 땀과 눈물을 어찌 다 헤아릴 수 있겠느냐. 정말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