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진, 신안보포럼 참석…"다중이해자 간 국제협력 강화"

입력 : 2022-06-21 20:29:23 수정 : 2022-06-21 20:2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흥안보 위협 대응 방안 논의
"공동 위기 대응, 당사자 간 협력"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한국문화원에서 워싱턴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워싱턴 공동취재단

외교부가 21~22일 이틀간 주최하는 '2022 세계신안보포럼'이 21일 저녁 개막됐다.

 

세계신안보포럼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사이버공격, 감염병, 신기술의 오·남용 등 신흥안보 위협 대응을 함께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1.5 트랙 회의로 작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올해 포럼은 ‘신흥안보 위협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신뢰에 기반한 다자협력으로의 길’을 주제로 ▲사이버안보 ▲보건안보 ▲신기술 안보 3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이번 포럼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하여, 테드로스 거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크리스토퍼 페인터 전 미 국무부 사이버조정관, 쉬 부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소장, 댄 스미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장,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손영권 전 삼성전자 사장 등 20여 명의 주요국 정부, 국제기구, 기업 및 학계 전문가가 참여, 신흥안보 위협 대응 과정에서 국제사회가 얻은 교훈과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개회사에서 "오늘날 국제사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디지털 기술의 악용, 감염병, 기후변화 등 국제 안보 환경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는 신흥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다중이해관계자 간 파트너십에 기반한 국제협력 강화가 핵심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전 세계의 자유, 평화와 번영을 증진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포럼을 통해 신흥안보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제고하고, 공동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당사자 간 협력을 촉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박 장관은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전 총리와 전날 별도로 면담을 갖고, 한-이스라엘 관계와 신흥안보 협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