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강욱 중징계에 ‘처럼회 해체론’ 재점화

입력 : 2022-06-21 18:46:32 수정 : 2022-06-21 23:2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쇄신 기폭제 될지 주목

우상호 “센 징계라고 생각된다”
崔, 재심 의사… 결정 유보될 듯

박지현 “처럼회 해체” 페북에 글
처럼회 내부서도 “틀 벗어나야”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최강욱 의원 징계 이후 ‘처럼회’ 해체 요구 등이 재점화되고 있다. 강경파 의원 모임인 처럼회는 강성 팬덤을 등에 업고 ‘개혁 입법’이라고 주장하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등을 추진하는 데 앞장섰다. 이 모임의 주요 인물 중 한 명인 최 의원이 성비위 건으로 당내 징계를 받게 되자, 이를 계기로 처럼회 해체 등 쇄신 작업에도 탄력이 붙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 의견’이라고 전제한 뒤 “센 징계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비대위원들의 의견도 들어 볼 것”이라며 “당대표가 사전에 보고를 못 받게 돼 있어서 윤리심판원의 결정이 이렇게 될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전날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당내 회의 도중 성희롱성 발언을 하고, 이후 제보자 색출 등 2차 가해 의혹을 받는 최 의원에게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내렸다. 징계는 22일 비대위 최종 보고만 남긴 상태였지만 최 의원이 이날 재심 의사를 밝히면서 결정은 유보될 것으로 보인다.

 

최 의원 징계가 기폭제가 돼 그가 속한 처럼회 해체론도 다시 불붙고 있다. 이원욱 의원을 중심으로 해체 요구가 거셌지만 처럼회는 저자세를 유지하면서 모임을 이어 갔다. 하지만 해체론이 다시 불거졌다. 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처럼회는 해체해야 한다”며 “강성 팬덤에 기대 당과 선거를 망친 책임을 인정하고 자숙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고민정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조금 더 신중한 행보나 답이 필요할 수밖에 없다”고 박 전 위원장을 꼬집었다.

 

대통령 선거 패배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검찰개혁 등 더 강경 모드로 나선 데엔 처럼회가 바람을 잡고, 강성 팬덤이 좌표를 찍어 ‘욕설 문자’를 대량 살포해 의원들을 압박했기 때문이란 평가가 지배적이다. 선거에 이기기 위해선 민심과 괴리되면 안 되는데 처럼회를 중심으로 강한 목소리를 낸 결과가 지방선거 참패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정무수석 만난 우상호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진복 정무수석을 만나서 악수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처럼회 소속 의원들 사이에서도 고심이 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처럼회 소속 한 의원은 통화에서 “계파 모임이 아닌데도 당내 인식이 이렇다면 굳이 모임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오히려 처럼회라는 틀에서 벗어나야 개별 의원들이 더 자유롭게 활동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당에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처럼회 의원들이 실력 부족을 드러냈다고 판단해 이들에 대한 여론이 싸늘해졌다고 분석하고 있다.

 

당 안팎의 여러 우려에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강성 지지층의 가짜뉴스 여론몰이가 지속되고 있다. 이들은 전날 최 의원 징계를 의결한 ‘의원 8인’이라면서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 대부분 정세균계와 이낙연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다. 하지만 이들이 돌린 정보는 모두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