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구여제’ 김연경, 2시즌 만에 V리그 복귀

입력 : 2022-06-22 06:00:00 수정 : 2022-06-21 19:2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흥국생명과 연봉 총액 7억 계약
여자부 최고 금액… 흥행몰이 예고
친정팀 흥국생명과 계약해 2시즌 만에 V리그에 복귀한 김연경이 지난 2020∼2021시즌 V리그 경기에서 공격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역사상 최고 선수로 꼽히는 ‘배구여제’ 김연경(34)이 V리그에 돌아왔다. 흥국생명 구단은 21일 김연경과 2022∼2023시즌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총액 7억원(연봉 4억5000만원·옵션 2억5000만원)에 계약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뒤 올 시즌 활약할 팀을 모색하던 김연경은 흥국생명의 적극적인 권유로 V리그 복귀를 결정했다. 이로써 2020∼2021시즌 이후 2시즌 만에 다시 국내 팬들 앞에 서게 됐다.

2005년 V리그에 데뷔해 흥국생명을 리그 최정상으로 이끈 김연경은 이후 해외로 떠나 일본과 터키, 중국 리그 등에서 활약하며 세계 최고 선수로 올라선 뒤 2020∼2021시즌 10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했다. 이 시즌 흥국생명은 당시 리그를 강타한 학교폭력 사건에 핵심 선수들이 대거 연루돼 위기에 빠졌지만 김연경이 팀을 잘 이끌며 준우승을 해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중국으로 떠난 뒤 전력이 급전직하했다. 그 결과 지난 시즌 6위에 머물렀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을 제외한 기존 6개팀 중 꼴찌다. 그러나 정신적 지주가 다시 돌아온 만큼 올 시즌은 반등을 기대해 볼 만하다. 2021∼2022시즌 하위권을 맴돌면서 경험을 쌓은 어린 후배들을 김연경이 어떻게 이끌지도 볼거리다. 한국 배구 역사상 최고 스타가 돌아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큰 타격을 받았던 V리그도 다시 흥행 몰이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김연경도 복귀 뒤 “코로나19로 팬들과 만남이 어려워 아쉬웠는데, 좋은 모습을 직접 보여드릴 기회가 생겨 기대된다”면서 “동료들과 함께 잘 준비해서 팬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배구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