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변보호 여성 母 살해’ 이석준, 1심 무기징역… “사회 격리 필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1 15:38:49 수정 : 2022-06-21 15:39: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피해 여성의 어머니를 살해한 이석준이 지난 2021년 12월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피해 여성의 어머니를 살해한 이석준(26·구속)이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부(재판장 이종채)는 21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등 혐의를 받는 이석준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석준은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할 필요성이 있다”면서도 “다만 사형은 생명을 영원히 박탈하는 극히 예외적 형벌임을 고려해야 한다. 정당화될 수 있는, 누구라도 인정할 만한 객관적 사정이 분명히 있는 경우 허용돼야 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7일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이석준에게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당시 “이석준이 단번에 흉기로 피해 여성의 어머니를 살해하는 등 침착하게 범행을 수행해 영원히 사회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재판부는 지난달 31일 이석준에 대한 1심 선고를 내릴 예정이었지만, 검찰이 결심공판 이후 추가 증거를 제출하면서 추가적인 심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선고가 이날로 미뤄졌다.

 

이석준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살인미수, 살인예비, 강간상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이용촬영·반포 등), 감금,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이석준은 지난해 12월10일 피해 여성 A씨의 거주지인 서울 송파구의 자택에 찾아가 A씨 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이 범행으로 피해 어머니가 사망하고, 남동생이 크게 다쳤다. 이석준은 범행 전인 같은 달 5일 다른 지역에서 함께 머물던 A씨가 집에 돌아가겠다고 하자 이를 말리기 위해 폭행, 협박, 감금한 혐의도 받는다.

 

이후 A씨가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하자 이석준은 보복할 목적으로 흥신소를 통해 A씨의 거주지를 알아낸 뒤 택배 기사를 사칭해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피해자 주소를 파악한 뒤 도어록 해제 방법을 검색하는 등 범행을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범행 당일 전기충격기 등 여러 흉기를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