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현진 “수시로 방송 출연한 李 대표, 그 작은 영웅담 우릴 우습게 만들어”

입력 : 2022-06-21 09:48:04 수정 : 2022-06-21 16:5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대표가 그동안 비공개 회의 내용 누설해 왔다고 거듭 지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왼쪽)과 논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당 지도부가 수시로 방송에 출연하며 ‘나는 다 알아요’ 식으로 지도부 회의 내용을 전파했을 때 그 작은 영웅담이 우리 스스로를 얼마나 우습게 만드는지 내내 안타깝게 지켜봐왔다”고 이준석 대표를 재차 ‘저격’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이준석 대표님의 회의 백블이 언론을 오도할 만해 부득이 안내의 말씀 드려야겠다”고 운을 뗀 뒤 이렇게 적고는 “지도자의 한 마디는 천금 같아야 한다. 비공개라면 철썩같이 비공개가 돼야 한다. 이제 와 ‘나 아냐’ 한들 너무 많은 언론과 공중에 1년 내내 노출 돼 왔는데 주워담아 지겠냐”고 이 대표에게 물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이 대표와 ‘비공개 회의 내용 누설’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가 비공개 회의에서 대화 내용이 유출됐다며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중단’ 방침을 밝히자, 배 최고위원은 일방적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를 향해 “본인께서 언론에 나가서 얘기한 것을 누구 핑계를 대면서 비공개 회의를 못 하게 하나”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는 “내 얘기를 내가 유출했다고?”라고 받아쳤다.

 

이에 두 사람을 말리던 권성동 원내대표가 책상을 내리치며 “그만 합시다”라고 중재에 나섰고, 이 대표는 비공개 회의가 시작된 지 약 2분 만에 자리를 떴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갈무리.

 

배 최고의원은 “지도자다운 묵직하고 신중한 언행과 침묵의 중요성을 이제라도 이해하신다면 참 좋겠다”며 “그렇지 못한 언행으로 혼란이 빚어질 때 피로감은 고스란히 당원과 지지자들께 누적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어렵게 새운 새 정부에 당이 합심해 총력으로 동력을 보탤 때”라며 “이제라도 성숙하고 안정감 있는 당 운영 노력으로 우리가 집중해야 할 일들에 오롯이 힘 쏟을 수 있게 해주시길 제발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이 대표는 회의장에서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급기야 최고위에서 공개발언으로 제가 발언을 유출했다고 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면서 “누구보다 언론인들이 잘 알겠지만 저는 비공개 회의 내용을 밖에 유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참 개탄스러운 상황"이라면서 “당분간 최고위에서 적어도 제가 재석한 자리에서는 비공개로 현안을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