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김건희, 대중에 노출될수록 호감↑ 제2부속실은 필요없어”

입력 : 2022-06-21 09:44:25 수정 : 2022-06-21 13:1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인 전문성 살려서 활동하길…체계적 관리 필요”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공개 행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제2부속실이 아닌 다른 형태로 공적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김 여사의 행보에 대한 질문에 “선거 과정부터 대중적으로 많이 노출됐을 때 오히려 호감을 살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해 왔다”며 “지금까지 부정적으로 묘사했던 것보다 특히 본인의 전문성을 살려서 활동할 수 있는 분야를 많이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김 여사에게) 했다”고 밝혔했다.

 

이어 “저는 그 콘셉트에 맞춰서 활동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다만 이제 우리가 공약으로 제2부속실을 폐지했기 때문에 그런 어떤 공적인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김 여사에 대한 공적 관리는 필요하다면서도, 제2부속실 부활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못 박았다.

 

이 대표는 ‘공적 지원을 통해 위기관리는 해야 하지 않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어떤 행동에 대한 관리보다 영부인의 동선이나 일정이 경호, 안보 차원에서 굉장히 중요하기에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꼭 제2부속실 형태의 과거의 조직일 필요는 없다”면서 “대통령실 편제 안에 들어있는 기구가 아닌 이미 존재하는 기구 안에서 김 여사를 지원하는 방안을 찾았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도어 스테핑)에 대해선 “저도 언론인과 항상 백브리핑식으로 소통을 하지만, 질문의 세밀도나 이런 게 높아질수록 준비하는 사람도 긴장도를 가지고 한다”며 “그런데 지금은 보면 평론에 해당하는 것을 물어보는 것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가’ 이런 것보다 더 고난도의 질문을 준비했을 때 대통령께서 긴장감을 느끼면서 더욱더 의미 있는 어떤 국가 정책에 대한 홍보나 이런 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