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윤리위’에 고민정 “얼마큼 강한 징계 내릴지 초미의 관심사”

입력 : 2022-06-21 09:13:21 수정 : 2022-06-21 09:1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민정, MBC 라디오에서 “본인은 아니라고 하지만 많은 정황이라든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 사건을 두고 열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에 대해 “얼마큼 강한 징계를 내릴 건지 초미의 관심사이기는 하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본인은 계속 아니라고는 하지만 많은 정황이라든지 이런 발언들을 보면 뭔가 그런 사실이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다만 “저희는 팩트를 확인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의 이러한 발언은 앞서 지난 20일 민주당이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은 최강욱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 내린 것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아울러 이는 이 대표의 윤리위 심사를 앞두고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주목됐다.

 

고 의원은 ‘해당 사안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발언이 있었는지 없었는지조차도 저희는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윤리위에서 여러 의견과 정보들을 토대로 결정을 내린 것이어서 민주당 당원으로서 따르는 정도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당 분위기가 어떻느냐’는 물음에는 “워낙 밤늦게 (결과가) 나와서 의견을 들을 겨를이 없었다”고 했고, ‘김회재 의원이 성희롱성 부적절 발언이 있었다고 하는 데 위원 전체가 공감했다 취지로 설명했다’는 진행자 말에는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본 사람은 아니어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반응했다.

 

김회재 민주당 의원은 전날 윤리심판원 회의 후 브리핑에서 “최 의원이 법사위 회의 중 온라인 회의에서 여성 보좌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처분 이유를 밝혔다.

 

이어 “둘째 최 의원이 해명하는 과정에서 이를 부인하면서 계속하여 피해자들에게 심적 고통을 준 점, 셋째 이 건으로 인해 당 내외 파장이 컸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부연했다.

 

징계 당사자인 최 의원은 이날 윤리심판원의 회의에 참석, 직접 소명했으나 본인의 성희롱성 발언 의혹에 대해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