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원, 10년간 여제자 성폭행 태권도 관장...12년 선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0 22:00:39 수정 : 2022-06-20 22:0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여 년간 여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태권도장 관장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사진) 제1형사부는 20일 강간 및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A씨에 대해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32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장애인복지시설에 각 10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태권도 관장으로 가정환경이 좋지 못했던 피해자를 10년 동안 지속해서 추행 및 간음하고 성인이 된 이후에도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는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고 그 책임에 상응하는 엄중한 형의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2008년부터 10여 년간 제자인 B(2008년 당시 8세)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하고 신체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양의 가정환경이 어려운 점을 악용해 자신을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는 등 정서적으로 친근감을 쌓은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순천=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