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윤리위 참석 의사 밝혀…별다른 걱정은 안 해"

입력 : 2022-06-20 20:12:37 수정 : 2022-06-20 20:1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는 22일 예정된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와 관련해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KBS 라디오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장소가 어딘지 모르고 시간만 알기 때문에 만약에 장소를 안 알려주면 참석을 못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별다른 걱정 안 하고 있다"면서 "세상에서 가장 필요없는 게 이준석 걱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리위 활동에 대해 "4월에 저를 회부하겠다고 결정한 것도 특이했는데 회부한 뒤에도 두 달 가까이 시간을 끌고 지금 와서 이렇게까지 하면 두 달 동안 저한테 말한 내상을 입게 만든 다음에 어떤 판단을 하겠다는 건 그 자체도 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 "선거를 이기고 나니까 그 절박함마저 사라진 모양"이라며 "이제 북한마저도 인증할 정도로 공격의 공세를 높이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대장동·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에 대해 "이재명 의원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이나 이런 것들은 선거 과정에서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됐고 우리가 소위 말하는 '대장동 사건'이라는 큰 줄기, 심지어 이재명 의원 측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몸통이라고 주장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이건 잘잘못을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마찬가지이지만 윤석열 대통령도 어쨌든 지난 정권에서 이런 수사하는 과정에서 외압 때문에 힘들어했다고 하는 분"이라며 "외압에 해당하는 요소가 없도록 굉장히 조심해서 실제 어떤 수사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이 의구심을 갖지 않게 하고 국론분열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윤리위) 일정 외에는 통보받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당 윤리위는 오는 22일 오후 7시 회의를 열어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회의에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을 출석시켜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가 결정될지 주목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