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野김의겸 '공사업체 의혹'에 "우격다짐 주장…의혹 부풀리기"

입력 : 2022-06-20 20:20:29 수정 : 2022-06-20 20:2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비밀 준수 특약만 맺으면 어떤 업체든 참여할 수 있어"
김의겸 "허접스러운 수준의 업체가 용산 집무실 공사…납득 어려워"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증식 의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실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생업체 '다누림건설'이 수의계약을 통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데에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20일 대응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김 의원은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는 대통령실 공사 업체를 두고 또다시 허위 주장에 나섰다"며 "해당 업체가 '듣도, 보도 못한 업체'라는 식의 우격다짐 주장을 통해 있지도 않은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이어 "우리나라는 제도적으로 공공계약 시 대규모 업체보다 중소업체 선정을 권장하고 있다"며 김 의원의 주장에 반박했다.

 

또 "또 경호나 보안 시설 공사가 아닌 일반 공사의 경우 '비밀 준수' 특약만 맺으면 어떤 업체든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에) 참여할 수 있다"며 "가격 경쟁력이 높고 시공기간을 맞출 수 있는 업체를 선정했음을 수차례 밝힌 만큼 더 이상 근거 없는 의혹 제기가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오전 김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다누림건설을 언급하며 "허접스러워 보이는데 저 정도 수준의 업체가 국가의 품위와 최고 보안등급이 걸려 있는 용산 집무실 공사를 맡았다는 것 자체가 좀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다누림건설의) 시공능력 평가액이 한 3억 원 정도 나온다. (그런데 집무실 공사) 이건 (약) 7억 원대로 더블로 높은 공사를 맡은 거다. 수의계약을 해서 우회적으로 피해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큰 건은 주로 현대건설이 맡았다. 청와대 내부의 보안시설이나 이런 것들을 알고 있고, 보안을 지켜야 되기 때문"이라며 "기존 해오던 업체에게 맡겼고 불가피하게 (다른 업체와) 하더라도 보안의 경험이나 어느 정도 규모가 되는 이런 곳에 맡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부서가 어떤 파트가 들어오는지 그 하나하나가 다 보안인데, 듣도 보도 못한 다누림 건설이라고 하는 (아이들) 매트 깔던 이런 정도의 규모, 실적을 가지고 있는 업체에 맡겼다면 도대체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