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훈, '北 피살 공무원' 논란 두고 "아무것도 아냐" 말실수

입력 : 2022-06-20 20:23:42 수정 : 2022-06-20 20:2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국방위 민주 의원들 이날 긴급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반기 국방위원회 국회의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사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황희, 홍영표, 김민기, 설훈, 김병주 의원. 공동취재사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최근 정부 발표가 뒤집혀 논란을 빚고 있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정부 여당이 정치 공세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아무것도 아닌 내용"이라고 말했다가 "죄송하다"며 급히 수습했다.

 

설 의원을 비롯한 21대 전반기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대통령기록물 공개 등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정치 공세를 한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측은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할 것까지도 없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이 안보 해악을 감수하고라도 (지난 2020년) 9월24일 당시 (국회 국방위원회) 비공개 회의록 공개를 간절히 원한다면, 국회법에 따라 회의록 열람 및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의문이 풀리지 않을 경우 윤석열 정부 판단하에, 미국 측의 협조를 받아 당시 군 특수정보(SI)를 공개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정쟁에 결코 이용할 수 없는 것도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설 의원은 이 같은 긴급 브리핑 뒤 추가로 발언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게 무엇이냐, (사건의) 진상규명이냐 아니면 단순히 정쟁으로 이용해 득이 되고자 하는 것이냐"며 "지금 민생이 이렇게 힘든데 아무것도 아닌 내용을 가지고"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곧바로 "아 죄송하다, 아무것도 아니란 얘기는 생략하겠다"며 "왜 이런 얘기를 가지고 시끄럽게 구느냐"고 발언을 정정했다.

 

한편 해양경찰청과 국방부는 지난 16일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살해당한) 공무원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히며, '자진 월북'이라는 종전 해경 수사 결론을 뒤집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