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건설, 상반기 정비사업 수주 5조 돌파

입력 : 2022-06-21 01:00:00 수정 : 2022-06-20 19:4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업계 유일… 2021년 총액도 넘어서

현대건설의 올해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지난해 한 해 실적을 뛰어넘으며 조만간 ‘7조 클럽’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5조6988억원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한 해 정비사업 수주액(5조5499억원)을 상반기에 넘어선 것이다. 국내 건설사 가운데 연간 정비사업 수주액이 5조원을 넘어선 곳은 현대건설이 유일하다.

현대건설은 이달 중 시공사 선정 총회가 예정된 경기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 사업과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사업까지 따낼 경우 상반기에 ‘7조 클럽’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은 “상반기 적극적인 수주로 올해까지 3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최대 실적을 조기에 달성했다”며 “올해 4년 연속 정비사업 업계 수주 1위 기록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