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접대 의혹’ 이준석 수사 속도…경찰, 업체 대표 참고인 조사

입력 : 2022-06-20 16:38:07 수정 : 2022-06-20 16:3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뇌물수수 의혹 등도 조사할 방침
이준석 성상납 의혹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 사진기자단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모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참고인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20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속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23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제기된 며 뇌물수수 의혹 등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는 이 대표가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나라당(국민의힘의 전신) 비상대책위 위원 시절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알선한다는 명목으로 김 대표에게 성접대와 900만원어치 화장품 세트, 250만원 상당의 명절 선물 등을 받았다는 주장이다.

 

검찰은 해당 사건이 직접 수사 개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서울경찰청으로 이송했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올해 1월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18년 회사 매출 규모를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투자자를 속여 수백억원대 돈을 가로챈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9년을 확정받아 서울구치소에 복역 중이다.

 

다만 김 대표에 대한 접견수사가 실제 이뤄질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과거 경찰이 수사접견을 수차례 신청했지만 김 대표 측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수사접견을 여러번 거절당했다”며 “이번에도 김 대표가 거절하게 되면 접견수사가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표는 성상납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그는 앞서 자신이 무고하다는 의견서와 증거 자료 등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도 오는 22일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관련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절차에 착수한다.

 

윤리위는 이 대표를 성상납이 아닌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대상에 올렸다. 이 대표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보내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고 증거를 인멸하려고 시도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