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십억원 횡령 뒤 해외도피한 LG유플러스 직원 입국…구속송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0 16:20:31 수정 : 2022-06-20 16:2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리고 해외로 도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통신회사 직원이 자진 입국한 뒤 경찰에 체포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LG유플러스 팀장급 직원 A씨를 이달 초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조사한 뒤 지난 10일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일부 대리점과 공모해 허위 계약을 맺고 회사가 대리점에 지급하는 수수료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액은 사건 발생 당시 약 80억원 규모로 알려졌으나, 경찰 수사 과정에서 그보다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LG유플러스는 A씨가 돈을 빼돌린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3월 24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고소당하기 전 이미 필리핀으로 출국해 경찰은 ‘입국 시 통보’ 조치를 취했다. 이달 초 A씨가 자진 입국하자 경찰은 공항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공항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선물옵션 투자로 큰 손실을 본 뒤 이 같은 범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술서를 작성하는 등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범죄를 공모한 혐의를 받는 대리점주 2명을 상대로 아직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