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혁신위 운영 두고 갈등…이준석·배현진 고성 충돌

입력 : 2022-06-20 13:45:32 수정 : 2022-06-20 17:5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안철수, 최고위원 임명 두고 갈등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첨삭해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배현진 최고위원(왼쪽쪽)과 논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당 혁신위 운영 방향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또 충돌했다.

 

최고위원 임명을 두고 불거진 이 대표와 안철수 의원 간 갈등도 여전해 국회 공전 속 여당이 내홍만 되풀이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20일 오전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회의 중 이준석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비공개 내용이 자꾸 언론에 보도되는 상황이 불편하다는 것으로 배현진 최고위원을 탓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으면서 설전이 벌어졌다.

 

 

이 대표가 “특정인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하자 배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의 그 안에서 해야 될 건전한 회의 기능과 저희의 권한에 대해서 대표님이 의장 직권으로 여태까지 지금 단속을 제대로 안 돼가지고..”라며 맞받아쳤다.

 

이에 이 대표가 “단속해볼까요, 한 번?”이라고 하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나서 두 사람을 말렸다.

 

이 대표는 이후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 2분 만에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의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배 최고위원이 “졸렬해 보인다”고 말하며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한편, 국민의당과 합당 당시 약속한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불거진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 간 갈등도 문제다.

 

안 의원이 당시 합의문까지 공개하며 원안 유지 입장을 재강조하자, 이 대표는 “합당 취지에도 맞지 않다, 추천 절차를 보면 공당의 결정이 아닌 안 의원 개인의 사천 같다”고 비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