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용민, 조응천 겨냥 "당 문제에 남 일처럼 발언…이해 안 가"

입력 : 2022-06-20 13:39:09 수정 : 2022-06-20 13:3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수 언론에 쓴소리로 추앙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지방선거 패배에 결정적 책임이 있는 비상대책위원회의 구성원들이 선거과정이나 당의 문제에 대해 남 일 말하듯이 발언하는 것이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대선에 패배한 당 지도부의 일원이었기에 책임감으로 한동안 침묵했고 당에 대한 애정어린 비판조차 자제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당을 그렇게 이끈 책임이 자기에게 있음에도 평론가 모드로 일관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또 "당의 정체성과 철학에 대한 고민 없이 그저 뻔한 얘기를 하는 것임에도 보수언론에 의해 당을 위한 쓴소리로 추앙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며 "알고도 이용하는 것이라면 당의 앞날은 나몰라라하고 자기정치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윤호중 체제 비대위에서 비대위원을 맡았던 조응천 민주당 의원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 조정 과정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