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마라톤 회담' 제안하며 野에 원구성 협상 압박

입력 : 2022-06-20 14:15:11 수정 : 2022-06-20 14:1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이번주 안에 담판 각오…만나고 또 만나야"
배현진, 1년전 합의문 들어보이며 "안면몰수식 모른척"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1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 협상이 공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20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마라톤 협상을 제안하며 원 구성 협상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공백이 20일 넘게 지속되고 있다. 우리 국회가 민생위기를 외면한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민주당에 원구성 협상 마무리를 위한 마라톤 회담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생보다 중요한 것은 없고, 여야가 동상이몽 해선 민생 위기에 대응할 수 없다"며 "정치논리가 아닌 민생논리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주 안에 반드시 담판 짓는다는 각오로 협상에 임하겠다"며 "민주당은 지체없이 회담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배현진 최고위원도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고 줄기차게 외쳤지만 식물국회를 지속하고 있다"며 원구성 협상 필요성을 강조했다.

배 최고위원은 "21대 후반기 국회가 시작된지 3주가 지났지만 아직 원구성 합의조차 못한채 공전하고 있다"며 "원구성 협상 불발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제헌절에는 주인 없는 국가기념일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배 최고위원은 1년 전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작성한 합의문을 들어보이며 "두번째 문항을 보면 21대 국회 후반기 법사위원장은 국민의힘에서 맡는다고 간단명료하게 명기돼있다"며 민주당을 향해 "자당의 전 원내대표가 사인한 것까지 안면몰수식으로 모른 척하고 법사위원장에 집착하는 속사정이 무엇일까 참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본인들이 약속하고 뒤집는 잘못을 5년 내내 하면서 국민께 큰 피로감과 상처를 줬다"며 "이런 것을 또 다시 반복하지 말고 전 원내대표가 약속한 합의사항을 잘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석 최고위원도 "민주당은 다수의석을 국민의 민생을 살리는 데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새 정부를 흔들기 위한 발목잡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을 맡기로 한 약속을 즉시 이행해 야당으로서 책임감과 소명감을 갖고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