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배현진, 또 충돌…비공개 회의 놓고 공개 설전

입력 : 2022-06-20 11:14:18 수정 : 2022-06-20 12:2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과 설전을 벌이던 중 자리에서 일어서고 있다. 이 대표가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자 배 의원은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을 단속하는 게 맞다고 즉각 반박에 나서면서 마찰이 빚어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최고위 회의에서 공개 충돌했다.

최근 당 혁신위 운영방향,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등을 놓고 비공개 회의에서 잇단 신경전을 벌였던 두 사람이 이번엔 공개 회의에서 대립한 것이다.

집권 초기 민생 현안에 집중해야 할 여당에서 소모적 갈등만 되풀이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 대표가 이날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저는 별다른 모두발언을 할 것이 없다.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 대표는 "회의가 공개·비공개로 나눠 진행되는데 비공개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붙여서)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가 대선 이후 최고위 모두발언을 '패스'한 것은 지난 16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윤석열 당시 대선 후보와 선대위 인선을 놓고 대립하면서 회의 모두발언을 생략한 바 있다.

이 대표의 돌발 선언은 최근 비공개 최고위 회의 내용이 언론에 구체적으로 보도된 데 따른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이후 발언권을 넘겨받은 배 최고위원은 "그동안 저희가 최고위를 할 때마다 답답했다. 그 내용이 낱낱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참 낯부끄러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비공개 회의를 철저히 단속해서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이야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기를 들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발언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 대표는 회의 말미에 "비공개 회의는 오늘 진행되지 않을 것이고 국제위원장 임명 건 관련 의견이 있는 분은 제시해달라"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비공개 회의를 그렇게 일방적으로 없애면 어쩌나", "제가 회의 단속을 좀 해달라고 누차 제안하지 않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의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던 만큼 공개 충돌 양상이 나타나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잠깐만요"라고 중재를 시도했지만 두 사람은 설전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반발하는 배 최고위원에게 "발언권을 득해서 말하라"며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기 때문에 이 상황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그러나 "대표님 스스로도 많이 유출하지 않았나"라며 "심지어 본인이 언론과 나가서 이야기한 것을 언론인들이 쓴 것을 누구 핑계를 대며 지금 비공개 회의를 탓하나"라며 이 대표에 책임을 돌렸다.

배 최고위원이 "최고위의 건전한 회의 기능과 권한에 대해 대표가 의장 직권으로 여태까지 단속을 제대로 안 했다"고 지적하자, 이 대표는 "한번 단속해볼까요"라고 맞섰다.

권 원내대표는 "그만하자. 비공개 회의를 하겠다"라고 한 번 더 중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의 마이크를 직접 끄기도 했다.

이 대표는 "논의할 사항이 있으면 의사권을 권 원내대표에게 이양하고 나가겠다"며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기도 했다.

이어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 본인이 (비공개 내용을) 제일 많이 유출했다"고 언급하자, 이 대표는 "내 이야기를 내가 유출했다고"라고 말하며 다시 자리로 돌아와 앉았다.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만지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준석 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권성동 원내대표.

이후 회의는 비공개로 전환돼 15분가량 진행됐다. 이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2분 만에 이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졸렬해 보인다"(배 최고위원),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이 대표)라며 대립한 것으로 보도됐다.

지난 13일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에 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며 직격한 내용이 보도됐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과열된 부분을 냉각시키기 위해서라도 잠시 비공개 현안 논의는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라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논의 사항은 가급적 외부에 발설하지 않는 게 좋다"면서도 "각자가 판단할 문제이기 때문에 제가 이래라저래라 강요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 대표가 의장 직권으로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을 논의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 합의된 사항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노코멘트 하겠다. 여러분들이 다 보셨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집권 초기 여당에서 이런 갈등상이 되풀이 되는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내부적으로 나오고 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떻게 여당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라고 말했다.

특히 "이게 다 대표가 만드는 것이지, 세상에 어떻게 여당을 이렇게 끌고 가나. 집권 여당 대표가 모두발언도 안 하고 그러려면 대표를 뭐하러 하나"라고 이 대표를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